그냥 빡쳐서 제목도 바꿈 ㅋㅋㅋㅋㅋㅋ



프랑크푸르트 관광을 계획했으나 비는 오고... 우산까지 사서 돌아다니긴 귀찮고


사실 가고싶어서 간 유럽이 아니니까요 ^^ 원래 그 날에 프랑크푸르트가 아닌 세부에 있었어야 되는데...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맥도날드에서 햄버거 사먹으며 시간 때우면서 스케줄 점검이나 했음





이것이 첫 야간열차의 티켓


미리 DB 홈페이지에서 예약했음.


유레일패스일 경우에 DB(독일),SJ(스웨덴),CD(체코) 홈페이지에서 해당 국가착발 승차권 예약이 가능하고

국제열차의 경우 DB 나 ÖBB(OEBB/오스트리아) 콜센터로 전화하면 예약 가능.


난 전화까지 하고 싶지는 않았으므로 예약 가능한것만 예약해서 갔음.


하여튼 티켓 보면 알겠지만 Sitzplatz 46

네. 쿠셋도 아니고 침대도 아니고 좌석입니다. 헤헷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미쳤던 것 같음.





그래서 예약 취소하고 6인 쿠셋으로 다시 예약함


근데 기껏 예약했더니 Mitte... 3단으로 구성 된 침대 중에 가운데 끼인 자리임 -_-


재예약을 도전 해 봤으나 자꾸 Mitte 만 떠서 포기함. 그냥 운명인가보지 뭐.




이 날 지연되는 열차가 은근히 많길래 내가 타는것도 지연되나? 하면서 DB Information 앱으로 확인


근데 밑에... 삼각형 느낌표!!!!!


뭐 함부르크에서 코펜하겐 사이 악기상으로 인해 버스로 대행운송을 한다고?

설마 아닐거야 내가 영어를 못해서 잘 못 읽은걸거야.

아니야 저거슨 독일어겠지! 여긴 독일이라고! ;ㅁ;


일단 창구에 가서 물어봐야지 하고 창구로 달려 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똑같은거 뽑아주네요


함부르크 내려서 버스타고 코펜하겐까지 가라고... 하...


첫날 도착했을때 뉴스에 나오는 함부르크지역 눈폭풍 소식을 그냥 대충 듣고 넘기는게 아니였음...




뭐 일단 어째 되었건 간에 열차는 제 시간에 온다고 함



모스크바 벨로루스행!

중간에 대차를 바꾸는건가? 설마 모스크바인데 표준궤인가?


쨌든 저렇게 띄워 줄 정도라 절반정도가 모스크바행인줄 알았더니, 내가 탑승 한 날은 딱 1량만 모스크바행 ^^



스위스 바젤에서 출발해 독일을 거쳐 덴마크 코펜하겐까지 갑니다.


실상은 함부르크에서 끊김 ㅜㅜㅜㅜㅜㅜㅜㅜ



이미 바젤~프랑크푸르트 사이에서 탄 사람들이 있어서 나 혼자 조용히 가운데 침대 펴고 슬쩍 사진찍고 잠들었음.


근데 결국 내릴 때 까지 하단에 아무도 안탔음... ㅅㅂ


그럴 줄 알았으면 진작에 밑에 자리를 잡는건데 휴...



쨌든 열차 내에서 안내방송을 해 줌.

차장도 직접 와서 "시각표에 예정된 시각에 함부르크에 도착 할 예정. 거기서 버스로 갈아타면 됨." 이라고 함.


예정된 함부르크 도착시각이 새벽 03시 52분이였던가... 하여튼 애매모호한 시간이라 그지같네... 하고 있다가

첫 야간열차 인 만큼 내가 설마 못알아쳐듣고 함부르크에서 국제미아 될까봐 알람 맞춰놓고 잤음


03시 30분에 일어났는데... 뜬금없는 하노버임.

차장한테 물어봤더니 아직 멀었다고. 다시 잤음.


04시 30분에 다시 일어났는데... 아직 하노버임!!!!!

차장한테 물어봤더니 연결 열차가 아직 안왔다고 -_-


결국 5시 50분쯤 함부르크에 도착함.



내리자마자 뜬금없이 급하게 찍은 열차 외관 (...)


차장이 Kolding 이나 København 방향으로 가는 사람은 플랫폼에서 일단 대기타라고 해서 대기 탐.


같은 쿠셋칸에 타고 있던... 어느 나라였지; 하여튼 영어가 유창한 청년의 도움을 받아서 대기 탈 수 있었음.

차장은 독일어만 열심히 외쳐주셨거든요 ^^


그러다 다들 갑자기 뛰길래 뜬금없이 뛰었는데 버스가 출발한다는거였음ㅋㅋㅋㅋㅋㅋㅋㅋ

급히 뛰어가서 버스에 탑ㅋ승ㅋ



극악의 시트피치

이걸 타고 코펜하겐까지 가라니 DB 가 미쳤나봄



E45 를 타고 북쪽으로 Kolding 을 향해 열심히 달림

열차는 코펜하겐에 10시 조금 넘은 시간에 도착하는 예정인데, 독일-덴마크 국경 막 넘은 시점이 이미 8시 30분이 넘음.


나머지 이야기는 다음 편에서 ㅇㅇㅋ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겨울 유럽고행 - 4  (2) 2014.03.12
겨울 유럽여행 - 3  (0) 2014.03.11
겨울 유럽여행 - 2  (0) 2014.03.05
겨울 유럽여행 - 1  (0) 2014.03.03
  1. *A 2014.03.13 00:14

    차라리 편도로 비행기 결제하는게 낫다는걸 야간열차 두번타고 느낌^^ 이런경우에도 대체편으로 바꿔주기라도 하지 ㅠㅠ 여름이라 날씨때문에 지연되고 그런건 없었는데 DB 6인 팀대열차 탔었습니다. 제일 밑에서 잤습니다. 선로(?) 바꾸는 소리까지 다들리고 느껴져서 한시간 잤네요^^ 두번째는 가운데있었는데 차라리 낫던데 ㅠㅠ

    • Favicon of https://blog.kkugi.com Kkugi 2014.03.13 06:42 신고

      저는 유레일패스를 샀으니 뽕을 뽑기위해 야간열차만 10번정도 탄 것 같네요 헤헷.
      결국 야간열차때문에 망한 여행이 되었지만요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