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3주만에 제대로 집에 들어왔다.


넘쳐나는 우편물들과 광고지들


열심히 환풍기 돌려 환기시키고, 밀린 빨래도 하고.



그 3주 사이에 날이 선선해져서 저녁땐 에어컨 틀 필요도 없다.


(사실 초저전력 에어컨이라... 8월에 집에 있는 동안은 풀가동했는데 전기요금은 꼴랑 500엔 더 나옴)



이케아 카탈로그도 왔는데, 왜 똑같은 걸 두권씩이나 -_-


옷장을 사야되는데, 이케아에는 내가 원하는 제품이 없다.


마침 니토리 홈페이지를 뒤져보니 있어서 주문을 하려는데... 나 다음주부터 또 3주정도 집 비우는구나.



11월까진 그냥 살아야겠다.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번 iPhone 6 Plus 예약은 fail  (0) 2014.09.18
최근의 카드생활  (0) 2014.09.18
컴백홈  (0) 2014.09.16
HND RWY22  (0) 2014.09.16
피곤하다  (0) 2014.09.16
iPhone 6 Plus 예약 완료  (9) 2014.09.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