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열차표 예약을 안한건 최악의 실수였음


일단 독일에서 예약하러 갔더니 "다른 나라는 어떻게 다 해도 핀란드는 ㄴㄴ함"

그리고 시간이 남았던 스웨덴에서 갔더니 "예약은 되는데 우린 2등석만 예약가능함"


ㅅㅂ 이때 2등석이라도 예약했어야 되는거였음


아무 생각없이 핀란드 가서 그냥 당일발권하지! 했다가 망ㅋ함ㅋ



추위와 맞서 싸우며 찾아 간 케미역은 주말에 매표창구 업무를 안본다고 함ㅋ


티켓 자동발매기는 있었는데, 패스들고 돈내기는 아까워서 잔여석이 있었으나 예약 안ㅋ함ㅋ



일단 헬싱키행 열차가 들어왔고 낼름 잡아탐


차장아저씨한테 "침대칸 남는데 있음?" 했더니 만실이라고 -_-

"1등석이나 2등석은?" 만ㅋ석ㅋ



하... 망했구나. 한시간쯤 더 가면 나오는 오울루에 내려서 뒤에 오는 헬싱키행으로 갈아타면 자리가 있겠지 /ㅁ/

하며 오울루에 내림




근데 27분 뒤에 올 후속열차가 지연을 엄청나게 쳐 드심




어쩔 수 없이 강제 노ㅋ숙ㅋ



결국 거의 2시가 다 된 시간에 열차가 왔고 열차에 낼름 탐


차장아저씨한테 잔여석 여부 물어봤더니 없다고. 크리스마스 연휴라 만석이래나 뭐래나. ㅁㄴㅇㄹ



그럼 뭐 그냥 무궁화호 입석타듯이 통로에 있는 계단에 앉아가야지 하며 통로를 찾아감.




헐 시밤 이게 뭐야


눈 쓸어내고 종이깔고 앉아야지 했는데, 객차간 통로가 밀폐식이 아니네여 ^^;

눈이 미친듯이 안으로 밀려들어오네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이상실하고 웃음만 나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결국 한밤중에 식당칸 가서 샌드위치 세트메뉴 주문


샌드위치를 아-주 느린 속도로 천천히 음미하며 시간때움



그러다 식당칸에서 뻗어서 헬싱키까지 실려감 ㅇㅇㅋ




헬싱키에 도착은 했는데 미친듯이 피곤함 (당연한 사실)


호텔에 가서 짐 풀어놓고 좀 씻고싶은데 헬싱키에 도착한건 10시, 체크인은 14시 ㅠㅠㅠㅠㅠㅠ


맥도날드에서 시간때움




근데 햄버거로 시간때우기엔 양이 적었다고 할까... 햄버거를 음미하고 싶지는 않았기 때문에 ㅇㅇㅋ


맥도날드 위에 카페가 있길래 얼른 이동



저 딸기케이크가 미친듯이 달아서 아주 소량씩 음미 할 수 밖에 없었다



13시 30분쯤까지 시간때우고 슬렁슬렁 걸어서 호텔까지 이동 ㄱㄱ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11  (2) 2015.08.07
겨울 유럽고행 - 10  (0) 2015.08.07
겨울 유럽고행 - 9  (0) 2014.08.10
겨울 유럽고행 - 8  (0) 2014.08.09
겨울 유럽고행 - 7  (2) 2014.03.17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