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 온 지 6개월이 넘었는데

질질 끌고만 있는 고행기




스웨덴 하파란다에서 동쪽으로 가는 길 표지판을 보니 그냥 FINLAND 뿐




그래서 열심히 걷고 걷는데 얼어죽을 것 같음

마침 쇼핑몰같은게 나와서 입구에서 왔던 방향으로 사진 찰칵


근데 대체 얼마나 더 걸어가야 핀란드가 나오는거지? 국경에 있을법한 양국 국기가 전혀 안보이는데 ㅠㅠ


일단 추워서 얼어죽을 것 같으니 쇼핑몰에 잠깐 들어갑시다


폰 충전기를 열차에 두고내려서ㅋㅋㅋㅋㅋㅋ 여기저기 돌다가 폰 충전기 겟!


어? 계산하는데 유로? 으잉? 스웨덴은 유로화 안쓰는데요? 뭐죠 이거?




으잌ㅋㅋㅋ 매장 안내도 보니 아까 입구에서 사진찍은데가 국경이였음

뭐 이따위야!

내가 상상하던 그런 국경이 아니잖아 ㅠㅠ


하... 허무하게 국경이 지나갔음




케미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토르니오 버스터미널로 왔음!




...어?

하... 내가 인터넷에서 봤던건 평일시간표였고, 오늘은 일요일 ^^;


평일엔 30분에 한대씩 다니는 버스가 일요일엔 하루에 네번인가 다섯번인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후 어쩔 수 없군. 대합실에서 기다리겠어!




...?????????????????????????

핀란드말은 잘 모르지만 이건 대충 봐도 토일요일엔 문 닫음 ^^ 이라는 것 같네여 헤헿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기요 여기 지금 영하 26도인데요.........................



하... 사실 시간표도 핀란드말로만 적혀있어서 일요일에 하루에 몇편밖에 없다는건 이해했는데

그게 몇시에 오는건지 어디로 가는건지 읽을 수가 없었음 ㅡㅡ


마땅히 묵을만한 호텔도 없는 이 동네에서 막차를 놓쳤다가는 동사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그냥 무작정 밖에서 기다리기로 함



30분쯤 기다렸나... 버스가 왔음!


영어로 이거 케미까지 가요? 라고 물었더니 핀란드말로 대답이 돌아왔는데. 손짓을 보니 안간다는 것 같다.

케미 가는거 몇시에 있냐고 그랬더니 핀란드말로 뭐라뭐라 하신다. 근데 뭔말인지 모르겠다.

마침 차고있던 손목시계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케미! 케미! 라고 외쳤더니, 손가락 일곱개를 펼쳐보여주신다.


하... 기다려야겠구나 ㅠㅠ



너무 추운 나머지 폰은 아무리 충전을 시켜도 배터리가 급방전되어 쓸 수가 없었고...

어차피 폰이 켜져도 Telekom.de 심 끼워놔서 핀란드에서 터질 리가 없잖아 :@


여튼 그냥 밖에서 기다림.


버스 몇대가 왔는데, 케미까지 가는 버스였는데... 유레일패스를 쓸 수 없는 회사의 차량들이였음 :@:@:@:@:@:@



다시 열심히 기다림. 발에는 점점 감각이 없어지기 시작함.


버스를 기다리는데, 어떤 핀란드 아저씨가 다가 옴.

핀란드말로 뭐라뭐라 그러시는데 뭔 말인지 알 수가 업ㅂ다.

맥주 한 캔을 주시며 마시라 하시는 것 같은데, 저기 정말 감사한데요 제가 지금 맥주 마실 기분따위가 아니거든요 ㅠㅠ


말도 안통하는 아저씨랑 바디랭귀지로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보니 버스가 왔음


버스에 타서 자리에 앉으니 히터가 빵빵하게 나와서 발이 녹으며 고통이 찾아옴 ㅈ




한 시간 쯤 달려 케미에 도착


얼어 죽을 것 같아서 미친듯이 달려 케미역을 찾아감 ㄱㄱ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10  (0) 2015.08.07
겨울 유럽고행 - 9  (0) 2014.08.10
겨울 유럽고행 - 8  (0) 2014.08.09
겨울 유럽고행 - 7  (2) 2014.03.17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