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 온 지 6개월이 넘었는데

질질 끌고만 있는 고행기




스웨덴 하파란다에서 동쪽으로 가는 길 표지판을 보니 그냥 FINLAND 뿐




그래서 열심히 걷고 걷는데 얼어죽을 것 같음

마침 쇼핑몰같은게 나와서 입구에서 왔던 방향으로 사진 찰칵


근데 대체 얼마나 더 걸어가야 핀란드가 나오는거지? 국경에 있을법한 양국 국기가 전혀 안보이는데 ㅠㅠ


일단 추워서 얼어죽을 것 같으니 쇼핑몰에 잠깐 들어갑시다


폰 충전기를 열차에 두고내려서ㅋㅋㅋㅋㅋㅋ 여기저기 돌다가 폰 충전기 겟!


어? 계산하는데 유로? 으잉? 스웨덴은 유로화 안쓰는데요? 뭐죠 이거?




으잌ㅋㅋㅋ 매장 안내도 보니 아까 입구에서 사진찍은데가 국경이였음

뭐 이따위야!

내가 상상하던 그런 국경이 아니잖아 ㅠㅠ


하... 허무하게 국경이 지나갔음




케미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토르니오 버스터미널로 왔음!




...어?

하... 내가 인터넷에서 봤던건 평일시간표였고, 오늘은 일요일 ^^;


평일엔 30분에 한대씩 다니는 버스가 일요일엔 하루에 네번인가 다섯번인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후 어쩔 수 없군. 대합실에서 기다리겠어!




...?????????????????????????

핀란드말은 잘 모르지만 이건 대충 봐도 토일요일엔 문 닫음 ^^ 이라는 것 같네여 헤헿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기요 여기 지금 영하 26도인데요.........................



하... 사실 시간표도 핀란드말로만 적혀있어서 일요일에 하루에 몇편밖에 없다는건 이해했는데

그게 몇시에 오는건지 어디로 가는건지 읽을 수가 없었음 ㅡㅡ


마땅히 묵을만한 호텔도 없는 이 동네에서 막차를 놓쳤다가는 동사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그냥 무작정 밖에서 기다리기로 함



30분쯤 기다렸나... 버스가 왔음!


영어로 이거 케미까지 가요? 라고 물었더니 핀란드말로 대답이 돌아왔는데. 손짓을 보니 안간다는 것 같다.

케미 가는거 몇시에 있냐고 그랬더니 핀란드말로 뭐라뭐라 하신다. 근데 뭔말인지 모르겠다.

마침 차고있던 손목시계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케미! 케미! 라고 외쳤더니, 손가락 일곱개를 펼쳐보여주신다.


하... 기다려야겠구나 ㅠㅠ



너무 추운 나머지 폰은 아무리 충전을 시켜도 배터리가 급방전되어 쓸 수가 없었고...

어차피 폰이 켜져도 Telekom.de 심 끼워놔서 핀란드에서 터질 리가 없잖아 :@


여튼 그냥 밖에서 기다림.


버스 몇대가 왔는데, 케미까지 가는 버스였는데... 유레일패스를 쓸 수 없는 회사의 차량들이였음 :@:@:@:@:@:@



다시 열심히 기다림. 발에는 점점 감각이 없어지기 시작함.


버스를 기다리는데, 어떤 핀란드 아저씨가 다가 옴.

핀란드말로 뭐라뭐라 그러시는데 뭔 말인지 알 수가 업ㅂ다.

맥주 한 캔을 주시며 마시라 하시는 것 같은데, 저기 정말 감사한데요 제가 지금 맥주 마실 기분따위가 아니거든요 ㅠㅠ


말도 안통하는 아저씨랑 바디랭귀지로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보니 버스가 왔음


버스에 타서 자리에 앉으니 히터가 빵빵하게 나와서 발이 녹으며 고통이 찾아옴 ㅈ




한 시간 쯤 달려 케미에 도착


얼어 죽을 것 같아서 미친듯이 달려 케미역을 찾아감 ㄱㄱ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10  (0) 2015.08.07
겨울 유럽고행 - 9  (0) 2014.08.10
겨울 유럽고행 - 8  (0) 2014.08.09
겨울 유럽고행 - 7  (2) 2014.03.17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핀란드로 넘어가는 길에는 운행중인 여객열차가 없어서 버스로 이동!


이 구간은 철도가 없는 관계로 유레일패스로 이동 가능 /ㅁ/



하파란다를 경유해 토르니오까지 가는 20번 버스가 와서 기사아저씨에게 패스 슬쩍 보여주고 탑ㅋ승ㅋ




2층으로 이동 해 제일 앞 자리에 앉았음!



12시 30분에 출발하는 20번 버스 헤헷



고장난 줄 알았던 시계는 버스에 타니까 멀쩡해짐 :@



운행을 마치고 돌아 온 버스

뒤에 딸린 화물칸 ㅎㄷㄷ



좌측편의 강인지 호수인지 바다인지 뭔지... 하여튼 어딜 가도 새하얀색 뿐



정말 아무것도 없는데 그냥 달리고 계속 달림


더 신기한건 중간중간에 아무것도 없는데 정류장이 있고


거기서 타고 내리는 사람들이 있음 -_-



칼릭스 버스터미널에 들러 잠시 휴식



동네가 조용-함


이게 오후 2시라니 믿기지 않음 ㄷㄷ



저녁먹을려면 몇시간이 남았는데 벌써 야간주행모드



누가 이걸 오후 3시라고 합니까



미친듯이 달림



그리고 한밤중에 도착한 하파란다 버스터미널



와... 이게 오후 4시가 안 된 시간인데 ㅋㅋㅋㅋㅋ 새벽 4시같은 느낌은 뭐지



버스정류장 건너편에 이케아가 있어서 이케아로 건너가는데......


이런 동네는 사람들이 밟은데를 따라가야 되는건데

눈보고 미쳐가지고 내 발자국 남길거라고 아무도 안밟은 자리 밟았다가 몸이 쑥 빠져버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들이 걸어 간 길 따라서 걸읍시다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9  (0) 2014.08.10
겨울 유럽고행 - 8  (0) 2014.08.09
겨울 유럽고행 - 7  (2) 2014.03.17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겨울 유럽고행 - 4  (2) 2014.03.12
  1. 박완재 2014.03.17 17:43

    죄수생활 끝나면 여행가야겠다..



in Haparanda, Sweden

'P' 카테고리의 다른 글

東海道線  (0) 2014.01.28
ÖBB  (2) 2014.01.28
to Finland  (0) 2014.01.28
Sovvagn  (0) 2014.01.28
공존  (0) 2014.01.28
Ticket to Paris  (0) 2014.01.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