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처음 타보는 장롱항공



의도치않게 얻어걸린 장롱항공


얻어걸린 까오쓩




시간을 잘못 계산해 체크인 카운터 문 닫고있는데 뛰어들어가서 체크인 함


아마 티어있는 탑승객은 혼자였던 듯


ANA 라운지 공사로 인한 밀쿠폰 발급하는데 발급대장에 내 이름 뿐 -.-



얼른 밀쿠폰으로 자잘한거 구입하고 게이트로 쓩





넴 그룹1 저 밖에 업ㅂ답니다


그냥 탑ㅋ승ㅋ





앞쪽 자리 달라니까 정말 제일 앞 벌크싯을 주셨는데








네 사랑 아닙니다


장롱항공 321 벌크싯은 피합시다





공조기는 사랑입니다






아무리 봐도 사랑 아님




C클은 텅-텅- 비어갔읍니다





기내식은 나름 맛있었음





Welcome to Kaohsiung


ようこそ高雄へ


가오슝에 어서오세요



입국심사가 외국인줄 내국인줄 나누어져 있지 않아서 매우 당황




그리고 가오슝의 밤을 즐겼읍니다



가오슝 참 조읍니다



다음엔 낮에 가봐야짓






넴 다음날 아침 인촨으로 갑니다


여긴 라운지 정상운영중


좌석 혹시 넓은 자리로 배정 해 줄 수 있냐니까 비상구로 주심





보딩패스에 아예 붙여줌



물론 기내 시트포켓에도 똑같은거 들어있음 -.-





오호 ちゃんとしたラウンジの入口


근데 뜬금없는 스카이팀 회원사 샤먼항공은 왜 장롱항공 라운지를 쓰시는지


에어드나쓰도 같이 쓰네여


근데 에어드나쓰는 무슨 조건으로 라운지를 씀? 얘네도 무슨 티어가 있음? 궁금궁금





아침 이른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꽤 괜찮은 메뉴들


아주 맛있는 아침식사 냠냠







분위기는 대충 이러함






제가 탈 B-16201





중간 비상구 앞줄은 창가쪽 좌석이 업ㅂ읍니다







네 흔한 비상구






이러함



인천까지 푹 자서 딱히 뭐가 업ㅂ다



머만 또 가고싶다 이기야




'T > Air' 카테고리의 다른 글

AA/UA/DL ICN-LGA 이동기  (2) 2015.05.13
KE714 NRT - PUS 탑승기  (1) 2015.05.05
BR179 KIX-KHH / BR172 KHH-ICN 탑승기  (2) 2015.03.29
AA280 ICN - DFW 탑승기  (2) 2015.03.26
KE714 NRT - PUS 탑승기  (0) 2015.02.22
DL584 / DL585 NRT - BKK 왕복 탑승기  (1) 2015.02.19
  1. Favicon of https://katamari113.tistory.com katamari113 2015.03.30 23:45 신고

    미역, 팽이버섯, 김 쾌변 삼머장 (중요)

  2. 드나쓰 2015.05.23 14:50

    가덕도신공항! 3번 외치면 라운지 보내준답니다 (우슴)





생애 첫 미국항공



탑승기는


http://katamari113.com/535


여기서 보시죱



제가 같이 탔거든요


엣헴




'T > Air' 카테고리의 다른 글

KE714 NRT - PUS 탑승기  (1) 2015.05.05
BR179 KIX-KHH / BR172 KHH-ICN 탑승기  (2) 2015.03.29
AA280 ICN - DFW 탑승기  (2) 2015.03.26
KE714 NRT - PUS 탑승기  (0) 2015.02.22
DL584 / DL585 NRT - BKK 왕복 탑승기  (1) 2015.02.19
UA1231 HNL - LAX 탑승기  (3) 2015.01.03
  1. Favicon of https://jamie23.tistory.com Fly ICN 2015.03.27 01:09 신고

    텍싸쓰 노숙의 시작 말씀이시죠? ㅋㅋㅋ

    • Favicon of https://blog.kkugi.com Kkugi 2015.03.27 16:16 신고

      넴 눈물겨운 테끼싸쓰 노숙의 시작... 하아 ㅡㅡ

지난 12월~1월 다녀온 뜬금없는 유럽여행


... 여행이라고 쓰고 고행이나 뻘짓이나 돈지랄이라고 읽는 -.-


그 여행기+후기를 써 봅니다 헤헷



13~14 겨울 유럽여행 첫번째 이야기

한국에서 독일로 ㄱㄱ

프랑크푸르트로 슝슝


오사카-김포/인천-프랑크푸르트/암스테르담-인천-오사카 이렇게 끊었더니 11만엔밖에 안함!

제3국 출발 짱짱맨



타고 갈 고등어님

일본 국내선으로만 열심히 타다가 국제선은 처음


난 2-4-2 를 사랑하는 남자니까요



탑승기는... 올렸던가? 찾아보고 안올렸으면 탑승기만 따로 올리겠음 ㅇㅇㅋ

그러므로 여기서는 항덕은 아니지만 항덕처럼 보이는 탑승기는 패쓰하겠어요.


하여튼 12시간정도의 비행을 마치고 프랑크푸르트공항에 내렸음.


입국심사 초고속으로 끝. 위탁수하물도 없어서 게이트에서 5분만에 터미널 밖으로 나와버림.


감으로 셔틀버스 잡아타고 공항에 있는 역으로 이동!



자동발매기에서 표 사는데

... 어떻게 사는지 몰라서 대충 감으로 찍었는데 맞겠지 뭐 ㅇㅇㅋ

결국 검표는 안했으니...


신용카드 안먹혀서 현금으로 결제함 흑흑 내 4.25유로 ㅜㅜ



플랫폼으로 내려와 열차 기다리다가 탑승!



그냥 흔한 열차임


아직까진 독일에 온 실감이 안ㅋ남ㅋ



한 10분쯤 지났나? Frankfurt am Main Hauptbahnhof 에 도착!



역 바로 옆에 있는 Hotel Excelsior 에 미리 예약을 하고 간 터라, 얼른 체크인하고 방에 가방을 던져놓은 다음

심카드를 사러 Telekom Shop 검색!



걸어서 19분? 뭐 한번 걸어 가 봅시다

하고 걸어나갔는데, 역 반대편에 새로생긴 쇼핑몰? 같은게 있고 그 안에 텔레콤도 있었음!


영어로 쏼라쏼라했더니 다 알아듣고 심카드 구입 성공


심카드값 10유로에... 데이터 200메가(3G) + 이후 완전 느려터진 속도로 무제한 뭐... 대충 이런 조건으로 얼마 줬더라?

기억이 안ㅋ나ㅋ



심카드 개통하는데 시간이 15분정도 걸린다고

제발 그 동안 이 가게에서 나가서 기다려줄래? 라는 표정으로 이야기 하길래 -.-

맥도날드 가서 스낵랩이랑 콜라 작은거 하나 사먹음.


독일 어딜가도 2유로짜리 밸류메뉴가 많아서 너무너무 좋았음 /ㅁ/



그리고 심카드를 끼우니 쨘!!!!!!

Telekom.de 캬



그리고 호텔로 돌아와서 미니바를 접수함

아니 무슨 여행객이 미나바냐고?


여긴 호텔 숙박비에 미니바가 포함되어 있으니까요 ^^


숙박비 60유로 정도 줬는데, 미니바 음료만 20유로는 될거라고 믿으며...


이미 콜라 하나랑 오렌지주스 하나 마신 상태로 찍어서 앞이 좀 휑하지만;


하여튼 남은건 가방에 다 챙겼습니다. 저는 가난한 남자니까요 ㅜㅜ



Bath 에 이거 있던데 영어가 한마디도 안적혀있어서 무료인지 유료인지...

금액이 안적혀 있으니 무료일거라 생각하고 이것도 챙겼음 헤헷


아직 열지도 않았는데 이거 뭐임? (...) 독일어를 몰라 용도를 몰라서 못쓰고 있음



아침 정보 프로그램에서 독일 북부지역 눈폭풍에 대한 소식을 전함



그리고 이어진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폭풍에 대한 소식을 계속 전함


프랑크푸르트는 쨍쨍한 날씨였고


난 이게 나랑 관계없는 이야기일거라 생각했고, 그냥 그랬는데 이게 큰 일을 불러옴 ㅜㅜ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겨울 유럽고행 - 4  (2) 2014.03.12
겨울 유럽여행 - 3  (0) 2014.03.11
겨울 유럽여행 - 2  (0) 2014.03.05
겨울 유럽여행 - 1  (0) 2014.03.03

+ Recent posts